오라일리와 테크크런치의 야후-구글 검색광고계약 논쟁

일요일, 6월 15th, 2008

팀 오라일리는 몇 가지 중요한 포인트를 다시 제시하고 있다. 첫째, 트래픽 전체를 놓고볼 때 정보 유통은 검색만 하고 있지 않다. 둘째, 어텐션을 놓고볼 때 이번 결정은 구글이 만들어낸 선순환을 깰 수 있기에 오히려 마이크로소프트에게 기회가 될 수도 있으니까 반드시 검색 시장의 독점으로 향한다고 아직 열을 낼 상황도 아니다. 즉 독점에 가까우면 가까울수록 매출이 늘면 늘수록 거꾸로 마이크로소프트와 새로운 벤처들 모두에게 틈새가 열릴 가능이 크다. 그게 노후한 기업문화든, 외부적인 규제든, 사용자의 반감이든 뭐든 간에, 좁게는 네이버를 보든, 넓게는 구글을 보든 모두 피부로 느끼고 있는 사실일 것이다. 가치를 미끼삼아 던지고 때를 기다리기, 중간에 어떤 일이 생길지를 감안하지 않는다면 바로 오라일리의 논점이며, 더 깊이 생각해보면 테크크런치에서 몇 년 동안 관찰해온 수많은 벤처 들의 생존 방식이기도 하다. 셋째, 웹 전체를 운영체제로 보면 이전에 말한대로 검색은 결국 중요한 “일부”일 뿐이다. 마지막으로 모바일이건 LBS건 간에 아직 독과점이 성립되지 않는 버티컬이나 다른 카테고리는 얼마든지 있고, 심지어 옛날부터 검색 시장으로 많은 사람들이 봐오고 있기까지 하다.

Why Arrington is Wrong about Yahoo-Google Deal – OReilly Radar

Massive Destruction Of Shareholder Value, Employee Morale and Internet Balance Of Power

오라일리와 테크크런치의 야후-구글 검색광고계약 논쟁”에 대한 2개의 댓글

  1. ophilia말하길

    수업시간에 배운 걸 써먹는 다면..
    Clayton M. Christensen 교수의 disruptive innovation 중 low-end disruption.
    1등 기업이 버리고 간, 씨앗 줍기 정도? 흐흐

  2. yoonsuk말하길

    떡고물은 달콤한거야. 쩝쩝.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