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튼의 조 크라우스 인터뷰

금요일, 6월 13th, 2008

조 크라우스가 1년간 사라졌던 이유는 잣스팟으로 구글 사이트를 만들고 있었기 때문이 아니었다. 오픈소셜과 프렌드 커넥트라는 두 소셜 웹 노력 때문이었다. 웹 자체를 개선하여 간접적인 혜택을 보겠다는 선의는 이상하게도 곧이 곧대로 받아들이기가 힘들다. 다른 사람들이 지적하듯 오픈소셜과 프렌드 커넥트는 결국 언제라도 애드센스를 통한 레버리지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물론 웹 전반에 걸친 효용은 조 크라우스의 말대로 무시할 수 없다. 그리고 의미심장한 말은 바로 소셜 데이터는 곧 소셜 네트워크를 떠날 것이라는 선언이다. 맞다. 지금은 페이스북, 마이스페이스라는 사이트에 묶여있지만, 마치 컨텍스트 광고가 신디케이션되듯 이 데이터는 어딘가를 떠돌게 될 것이고, 이리저리 회전될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오픈소셜과 프렌드 커넥트는 소셜 웹의 미래일 수 밖에 없다. 그리고 조 크라우스가 지적한 대로 신용카드, 이메일, 검색의 수용에서 보듯 아직까지는 단지 시장의 수요보다 약간 이른 현상일 뿐이다. 그래서 이 거대한 플랫폼과 페이스북을 제외한 그 안의 수많은 컨테이너는 가공할 만한 현상이 될 것이다.

Googles Joe Kraus on How to Make the Web More Social – Knowledge@Wharton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