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가옴의 파워셋, 코그니션, 구글 비교

화요일, 6월 10th, 2008

솔직히 이제 파워셋도 코그니션도 지겹지만, 마지막 부분의 결론이 인상적이다. 심플한 UI, 속도, 상관도에서 검색 분야의 혁신은 성과를 거둘 것이라는 결론이다. 결국은 시간과 노력을 줄여주는 세 핵심 요소며, 대부분의 쿼리에서 두 서비스 모두 구글과 경쟁하기에는 아직 이른 것 같다. 피부에 와닿지 않는 긴 쿼리와 흔치 않은 수많은 쿼리들은 신기하게도 검색 벤처들을 위한 롱테일이 아니라 구글을 위한 롱테일이었던 것 같다. 그렇다면 저 세 가지는 구글의 패러다임에 맞는 세 가지가 아니었을까? 비주얼한 UI, 꽤 시간이 걸리는 우연한 발견, 노이즈에 가까운 어딘가 숨겨진 보석의 추천이라면? 검색 서비스가 아닌가?

Powerset vs. Cognition: A Semantic Search Shoot-out – GigaOM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