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KNOL 프로젝트

토요일, 12월 15th, 2007

구글 앤서즈, 야후 앤서즈, 네이버 지식인과 같은 Q&A 서비스나 위키피디어, 네이버 오픈백과 같은 집단 저작, 마할로나 스퀴두 같은 사람이 입력하는(human-input) 소셜 서치를 모두 공략하는 프로젝트로 보인다. 커멘트 부분에서 Q&A를 추가하여 컨텐츠 기반의 질문 대답 활동을 노려 과거 구글 앤서즈의 시행착오를 극복하고, 컨텐츠 저작을 통해 디맨드 미디어의 여러 버티컬 Q&A와도 직접 경쟁에 들어갈 것으로 판단된다. 그런데 한가지 드는 생각은 야후 앤서즈나 위키피디어에 비해 시장 진입이 한 템포 늦었고, 너무 모든 전략적 요구 사항이 한 서비스에 포화되어 자칫 구글의 강점인 심플한 컨셉 전달에 위협이 되지 않을까라는 것이다. 몇 년 전부터 구글의 새로운 프로젝트들 중 상당수는 뭔가 핵심이 보이지 않는 비대한 미투 전략의 느낌이 점점 강해지고 있다. 아마 조직이 더 이상 청년기가 아니어서일 수도 있고, 빅브러더 논쟁과는 별도로 규모가 점점 마이크로소프트에 육박해가고 있기 때문일 수도 있을 것이다. 

Official Google Blog: Encouraging people to contribute knowledge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