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렉스터 스위키의 공식 오픈

금요일, 12월 7th, 2007

처음에는 그냥 베타 뗐구나라는 생각에 무심코 봤는데, Swiki나 구글 CSE의 특성상 워낙 집체적이어서 관찰하기 어려운 점이 있다. 몇가지 태그라인은 소셜 서치에 있어 아주 유효한 것 같다. 첫째, 컨텐츠의 자동 추가, 즉 사용자의 활동을 끌어내기 힘들다는 문제점에 대한 대안. 둘째, 최신성(freshness)의 강조, 즉 소셜 서치의 특성상 최근 정보의 노출이 보장되기 힘들다는 태생적인 문제.  셋째, 상관도를 위한 알고리즘 강조, 코드네임이 모비우스라고 한다. 갑자기 웃음이 나오려고 하는데… 초창기 아직까지도 별로 없는 시장을 개척한 유렉스터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를 생각해보니 웃을 일이 아니긴하다.

What it means to be out of beta (Eurekster Blog)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