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의 2007년 3사분기 실적 발표를 보고

화요일, 11월 6th, 2007

검색 쿼리가 늘고 그에 따라 검색 광고 매출이 늘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 쿼리가 질적으로 어떤 구성을 보이는지 전환율은 어느 정도인지 알 수 없으나, 몇 년 전 접근성만 가지고 양적으로 팽창하던 단계는 이미 지난지 오래인 것 같다. 구글과의 제휴로 인한 매출이 어느 정도의 비중이며, 애드클릭스는 어느 정도로 매출에 기여하고 있는지가 내년 검색 매출을 전망하는데 관건일 것 같다.

UCC는 시장을 넓히는데 기여한 것 같지만, 다음의 플랫폼이 정말 사용자의 컨텐츠 생성의 출발점인지는 아직 마인드쉐어에 있어서 네이버의 버티컬이나 판도라 등 비디오 카테고리 킬러들에 비해 뒤지고 있는 것 같다. 특히 19~24세 층에서 두드러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위해 이미 오랜 세월 카페라는 집단 지성을 이용한 플랫폼이 어떤 방식으로 혁신될지가 중장기적으로 변수가 될 것이다. 카페는 어떤 식으로든 네이버 카페와 경쟁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거듭나야 하지 않을까? 그게 SEO일 수도 있고, 새 플랫폼으로의 이행일 수도 있겠지만. 어쨌든 아직까지 검색 쇼나 위키백과는 UCC라는 다음의 마케팅 노력이 공공 마케팅 정도의 결과만을 낳고 있다는 증거인 것 같다.

아래 인용한 부분만으로 볼 때는 앞으로의 로드맵이 검색으로 지난 컨텐츠들을 레버리지하겠다는 정도로만 보인다. 언제까지 그게 유효할지는 잘 모르겠지만, 보도 자료의 이면에는 뭔가 숨은게 있으리라 기대해볼 수도 있을 것이다.

NewsWire-보도자료 통신사 뉴스와이어
다음은 700만개에 달하는 카페 內 양질의 콘텐츠를 중심으로 블로그, 게시판 등 약 30억 건의 차별화 된 UCC를 검색서비스와 긴밀히 연계함으로써 사용자들의 다양한 니즈를 충족, 시장 지배력 확대에 주력한다는 전략이다.

Advertisements

다음의 2007년 3사분기 실적 발표를 보고”에 대한 2개의 댓글

  1. ophilia 댓글:

    이제 중요한건 쿼리의 양이 아니라, 질이 아닐까 싶네.
    물론, 양이 늘면, 질도 상대적으로 약간은 좋아지겠지만.
    미디어성 쿼리를 탈피할 수 있는 방법을 찾을 수 있다면, 이보다 더 많은 성장을 할 수 있겠지.
    이게 다음 검색의 숙제이기도 하겠지만-

  2. yoonsuk 댓글:

    애드클릭스 가는곳마다 다음 검색이 따라가야된다. 그게 블로그건 게시판이건 외부 사이트건 카페 같은 다음의 프로퍼티건. 채널 싸움일듯.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