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터 리서치의 컨수머 포럼 2007

수요일, 10월 31st, 2007

포레스터에서 친절하게도 서머리를 오디오, 비디오로 공개했다.

먼저 샬린 리는 지난 봄의 보고서 내용에서 출발한다. 즉 소셜 컴퓨팅의 사용자층을 6개 그룹으로 나눈 것이다.

컨텐츠를 만드는 사람(Creators), 컨텐츠를 평가하는 사람(Critics), 컨텐츠를 모으는 사람(Collectors), 서비스를 잘 쓰는 사람(Joiners), 뭔지는 대충 알지만 잘 안쓰는 사람(Spectators), 전혀 안쓰는 사람(Inactives).

아직까지는 유효한 그룹 구분인 것 같다. 특히 컬렉터 부분은 딕의 급상승과 함께 그 유효함을 입증하고 있다.

UGC 때문에 생기는 마케팅 상의 역효과(Revolt)를 순화(Reformation)하기 위해서 네 가지 단계의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즉 위 분류에 따른 사용자 프로파일링(People), 목표 설정(Objectives), 소비자와의 관계에 관한 전략 설정(Strategy), 필요한 소셜 컴퓨팅 기술의 선택(Technology)인데 이니셜을 따서 POST로 지칭하고 있다. 아 이런 류의 이니셜 따기는 좀 유치하거나 지겨워 보이기도 한다.

Forrester Research

포레스터 리서치의 컨수머 포럼 2007”에 대한 7개의 댓글

  1. ophilia말하길

    명확한 구별이네, 2%의 컨텐츠를 만드는 사람들이 웹을 이끌고 있는 거 아닌가.
    검색 사용자와 엮어서 구별해봐도 재밌을 듯-

  2. yoonsuk말하길

    검색과 관련지으면 좀 더 복잡하겠지. 아마도 지식인 같은 소셜 서치에 더 적합한 분류일테고. 그런데 컬렉션의 검색 대상 별로 구분을 해본다면?

  3. ophilia말하길

    아직 지식인 같은 소셜 서치가 강세긴하지만,
    무섭게 성장하는 블로그컨텐츠를 생각한다면, 좀 재밌는 구도가 되는 듯-
    뭐, 블로그도 소셜 서치긴하겠지만-

  4. yoonsuk말하길

    블로그 말고도 버티컬 별로도 좀 분류가 되기도 하겠군. 만드는 사람들, 펌질하는 사람들, 펌질하고 뭐라 커멘트 남기는 사람들, 별점같은거만 메기는 사람들 등등.

  5. ophilia말하길

    근데 우리나라 사람들은 거의 만드는 사람, 펌질하는 사람, 읽고 버리는 사람 , 몰래 자기 것으로 만드는 사람 (ㅋㅋ), 댓글만 도배하고 다니는 사람.. 뭐 이정도 아닐까?

  6. yoonsuk말하길

    나도 이참에 댓글 도배자로? ㅋㅋ

  7. HenryVog말하길

    free netflix account and password
    free netflix
    free netflix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